함께 먹으면 毒 되는 영양제 '4가지'

조회 수 31 추천 수 0 2018.10.01 20:12:13

건강기능식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추석 선물로도 다양한 제품이 인기를 얻고 있다. 

원래 챙겨 먹던 영양제에 선물로 들어온 영양제까지 하루에 대여섯개씩 복용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그러나 몸에 좋다고 해서 한꺼번에 먹으면 효능이 떨어질뿐더러, 오히려 부작용까지 생길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함께 먹으면 독이 되는 영양제에 대해 알아봤다.

◇ 홍삼 vs 아스피린·와파린

아스피린·와파린 등의 혈전용해제를 복용 중인 사람은 홍삼을 먹으면 약의 분해·배출이 지연돼 출혈 위험이 높아진다. 당뇨병약이나 항정신병약도 홍삼과 상호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 

약을 복용 중인 당뇨병 환자가 갑자기 저혈당이 오거나, 조증 환자가 약을 먹어도 증상이 조절되지 않을 수 있다. 또, 면역억제제나 피임약의 효능도 떨어뜨린다는 보고가 있다.

◇ 골다공증약 vs 마그네슘·철분제

골다공증약과 마그네슘·철분제는 반드시 따로 먹어야 한다. 마그네슘과 철분의 양이온 성분이 골다공증약과 흡착해 약의 흡수를 방해하기 때문이다. 만약 두 약을 모두 먹어야 한다면 1~2시간 간격을 두고 먹어야 약효가 떨어지지 않는다.

◇ 종합비타민 vs 철분제·항산화제

종합비타민제는 철분제나 항산화제와 함께 먹으면 역효과가 날 수 있다. 종합비타민에 든 칼슘과 마그네슘이 철분의 흡수를 방해하기 때문이다. 철분제는 식사 전에, 종합비타민제는 식사 후에 섭취하는 게 좋다. 

종합비타민제와 항산화제를 함께 먹는 것도 좋지 않다. 이 두 약에는 모두 비타민A가 들어있는데, 비타민A는 지용성이라 과다복용 시 체내에 쌓여 독성을 유발한다. 이로 인해 구토·어지러움·복통 등의 부작용을 겪을 수 있다.

◇ 항생제 vs 유산균

항생제는 병을 일으키는 세균을 죽이는 약으로 그 종류만 200가지가 넘는다. 염증·폐렴 등 감염 증상이 심할 때 처방되는데, 이때 유산균을 먹으면 항생제가 유산균까지 사멸시킨다. 

유산균은 장 속에서 설사·변비 등을 완화하고 장내 균총을 이롭게 하는데, 항생제와 함께 먹으면 유산균의 건강 효과가 줄어든다. 

항생제가 완전히 흡수되는 2시간이 지난 후 유산균을 먹는 게 안전하고, 되도록 항생제 치료가 끝난 이후에 유산균을 먹는 게 좋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함께 먹으면 毒 되는 영양제 '4가지' 샤인 2018-10-01 31
11 적당한 스트레스는 '삶의 조미료' 샤인 2018-08-11 34
10 스트레스의 매력과 효용 샤인 2018-08-11 23
9 우리가 잘 모르는 수박에 대한 6가지 사실 샤인 2018-08-04 21
8 정신건강; BREAKING: CONGRESS DEMANDS THE ARREST OF HILLARY CLINTON AND APPOINTMENT OF SECOND SPECIAL COUNSEL [3] 샤인 2018-08-02 32
7 정신건강; 빨갱이 가짜 대통령 문재인을 처부수자 [1] 샤인 2018-07-30 9
6 정신건강; 왜 문재인은 '가장 저질스러운 인간' 인가? [2] 샤인 2018-07-29 11
5 강건한 다리의 중요성 샤인 2018-07-22 40
4 재수 없으면 200살까지 산다ㅣ김창경 한양대학교 과학기술정책학과 교수ㅣ생명공학인생 강연 강의 듣기 | 샤인 2018-07-14 17
3 깻잎에 치매예방 성분이 다량 함유돼 있다는 발표다. 샤인 2018-07-09 6
2 아스피린, 치매 예방에 도움될 수도 샤인 2018-07-09 4
1 R217 07 뉴스타트는 기본 여건이다 샤인 2018-06-2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