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국토는 대마도-탐라를 양발로 삼는다"

"우리나라 지형은 북쪽이 높고 남쪽이 낮으며, 백두산이 머리가 되고 태백산맥이 척추가 되며, 영남의 대마도와 호남의 탐라를 양발로 삼는다"

1750년대 영조시대 제작한 <해동지도>에 기록된 말이다. 삼국시대와 통일신라부터 우리 땅, 고려-조선의 왜구정벌이후 구한말까지 대대로 이어진 영토인식이다. 이런 기록은 너무나 많다.

“잃어버린 우리 왼발을 다시 찾자!”

일본의 ‘독도 강탈’ 공세가 노골화하면서 대마도 반환운동을 벌이는 목소리가 뜨겁다.
임진년의 악운! 올해는 임진왜란 420주년, 일본은 독도를 끝내 침공할 것인가. 독도보다 더 크고 억울한 대마도는 다시 찾아 올 길이 없는가.

국보248호 <조선방역지도 朝鮮方域之圖 />. 현재 전해지는 조선 전기 국가제작지도로는 유일하다. ‘백두는 머리, 태백은 척추, 영남의 대마도와 호남의 탐라를 양발로 삼는다’는 기록대로 당시 국토관을 한눈에 보여주는 지도.
▲ 국보248호 <조선방역지도 朝鮮方域之圖>. 현재 전해지는 조선 전기 국가제작지도로는 유일하다. ‘백두는 머리, 태백은 척추, 영남의 대마도와 호남의 탐라를 양발로 삼는다’는 기록대로 당시 국토관을 한눈에 보여주는 지도.

이승만 “대마도 반환하라” 60여차례 요구

대마도 반환을 처음 공식적으로 제기한 사람은 이승만이다. 1948년 8월18일, 대한민국 건국 사흘 만에 이승만 대통령은 <대마도 반환 촉구> 성명을 발표했다.

“일본은 대마도를 한국에 즉각 반환해야 한다. 오래전부터 우리나라를 섬긴 우리 땅이다. 임진왜란때 일본이 무력강점했지만 의병들이 일어나 이를 격퇴했고, 도처에 그 전적비가 남아있다. 한국과 일본의 전통적인 경계선을 우리는 분명히 알고 있다. 구한말에 대마도를 강점한 일본은 포츠담 선언에서 불법 점령한 영토를 반환하겠다고 국제적으로 약속했다. 따라서 지체 없이 한국에 돌려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국회에서는 ‘대마도반환’ 결의안을 만들었고, 이승만은 ‘대마도 속령(屬領)에 관한 법적조치’를 취하면서 수시로 “대마도 내놔라”고 요구한 것이 6.25때까지 무려 60여차례나 이어졌다.

1949년 1월 연두회견에서 일본에게 “대마도를 반환하라”고 요구한 이승만 대통령 회견 기사.(동아일보)
▲ 1949년 1월 연두회견에서 일본에게 “대마도를 반환하라”고 요구한 이승만 대통령 회견 기사.(동아일보)

일본 “김일성이 우리를 살려준다” 환호

당황한 일본은 ‘임나일본부설’을 내세워 회피하다가 북한의 6.25 남침전쟁이 나자 쾌재를 불렀다. “김일성이 일본을 살려준다”며 환호성을 질렀다고 한다. 이승만의 ‘대마도 요구’에서 벗어남과 동시에 전쟁특수로 경제대국 발판까지 거머쥐게 된 일본. 김일성과 소련이 얼마나 고마웠을까. 소련 공산당 앞잡이 김일성이야말로 ‘친일파 왕초’라 할만하다.

1952년 1월18일 이승만은 ‘평화선’을 선포한다. 6.25전쟁중 독도를 괴롭히는 일본에 대하여 ‘독도와 이어도’를 주권수역 울타리로 쳐서 확보했다. 대마도까지 평화선 안에 넣고 싶었지만 어쩔 것인가. 대마도 해방전쟁을 각오해야 한다. 일본이 강점한지 80여년이 지난 그때, 공산당과의 전쟁에 일본군이 지원하겠다는 말을  듣자 “총뿌리를 돌려대겠다”며 반대한 이승만도 수륙 양면전쟁을 동시에 치를 수는 없는 노릇이었다.

국제법전문가(프린스턴대 박사) 이승만이 ‘실효지배’의 힘을 모르겠는가. 대마도를 도둑맞은 고종 때부터 독립운동에 뛰어들어 평생을 싸우다가 조국은 해방되었으나 대마도는 식민지 그대로다. 6.25가 그의 숙원을 망쳐버리고 말았다.

1949년 이승만 대통령의 연말회견 기사. 일본이 강점한 대마도를 찾는 것은 실지회복이라고 강조한 내용. 왼쪽에 ‘실지회복의 해를 맞이’라는 특집제목이 눈을 끈다.
▲ 1949년 이승만 대통령의 연말회견 기사. 일본이 강점한 대마도를 찾는 것은 실지회복이라고 강조한 내용. 왼쪽에 ‘실지회복의 해를 맞이’라는 특집제목이 눈을 끈다.

 

‘조선의 속방’ 대마도주에 관직...‘군신지간’

부산에서 45㎞ 큐슈에서 150㎞-거리만 봐도 우리 땅인 대마도!

1592년 토요토미 히데요시(豊信秀吉)가 대마도주(對馬島主) 소요시시게(宗義調)를 앞세워 조선을 침략한 전쟁 임진왜란. 왜국의 강압에 굴복하여 본의 아닌 용역을 맡았던 대마도는 조선의 엄벌을 받아 굶어죽기 직전에 다시 조선이 곡식과 면포 공급을 재개하여 살아났다.

삼국시대엔 각국세력이 혼재했으나 통일신라때부터 고려와 조선 말까지 대마도는 <계림(鷄林=신라) 관할도서> <고려사 '고려의 목(牧)'><동래부(東萊府) 부속 도서>로서 경상도 관찰사의 관할이었다.

한중일(韓中日) 3국의 사서(史書)들과 지도들, 구미 지도에도 대마도는 조선땅, 코리아 땅이다.

1850년대 제작한 <해좌전도 海左全圖 />의 대마도와 울릉도 부분. 울릉도 옆에 독도까지 기록되어있다. (출처: 김화홍 지음 ‘대마도도 한국땅’)
▲ 1850년대 제작한 <해좌전도 海左全圖>의 대마도와 울릉도 부분. 울릉도 옆에 독도까지 기록되어있다. (출처: 김화홍 지음 ‘대마도도 한국땅’)

◆ 조선 왕조 5백년간 대마도주는 대대로 조선의 관직을 받았다. 한 예로 세조가 대마도주에게 내린 직명은 '숭정대부 판중추원사 대마주 병마도절제사'(崇政大夫判中樞院事對馬主兵馬都節制使)였다.

조선왕조의 대마도 인식은 구한말에 이르기까지 변함이 없었다. 성종, 연산, 광해, 영조, 순조등이 내린 ‘대마도 교지’를 비롯, 빈번한 교류기록에 <대마도는 조선의 속방, 군신지간(君臣之間>이란 표현은 한곁 같다.


◆ 1750년대 영조때 <해동지도>의 <대동총도(大東總圖)>설명문 "백두산이 머리가 되고 태백산맥이 척추가 되며, 영남의 대마도와 호남의 탐라를 양발로 삼는다"라는 말은 수천년 내려오는 우리의 국토인식, 주권의식에 다름 아니다.

해좌전도(海左全圖),팔도천하지도(八道天下地圖), 동국조선총도(東國朝鮮總圖), 조선방역지도, 동국도, 천하대총일람지도, 조선전도, 강원도도(江原道圖), 경상도도(慶尙道圖)등등 대마도 지도가 많기도 하다.

또한 퇴계 이황(李晃)의 문서, 실증사학자 안정복(安鼎福)의 '동사외전'(東史外傳) '동사강목'(東史綱目)은 물론, 특히 다산 정약용(丁若鏞)은 '비어고'(備禦考)에서 대마도현장 사료 및 주민의 언어, 복식, 풍습등을 종합하여 '일본 왜'와 다른 대마 조선인의 문화인류학적 특징을 고증해 놓았다.


◆ 이승만이 말한 '전통적 경계선'이란 현해탄(玄海灘)을 가리킨다. '현해탄'은 '현해'의 잘못된 표기(일본사전)라는 이 해역은 큐슈의 북쪽 연해다. 우리가 잘못 알고 있듯이 대마도 해협이나 대한해협과는 전혀 무관하다. 큐슈의 북쪽이래서 북현무(北玄武)의 ‘현해’인 것이다.

1786년 일본인 하야시 시헤이(林子平)가 제작한 <삼국접양지도 /> 원본. 대마도는 조선반도와 같은 노란색. 일본은 녹색이다. 이 지도는 미국 페리제독이 일본을 개항시키면서 영토를 확인할 때 일본이 내놓은 것, 당시 미국과 영국, 프랑스, 독일이 함께 국제공인한 지도이며 그후 일본이 각국과 조약을 맺을때마다 국가공식지도로 사용했다. 1870년대 일본은 대마도 노란색을 일본과 같은 녹색으로 변조하여 각국에 배포, 노란색 대마도 지도와 바꿔치기 했다. 사진은 1832년 제작 프랑스어판 지도.(김상훈 지음 '일본이 숨겨오는 대마도와 독도의 비밀')
▲ 1786년 일본인 하야시 시헤이(林子平)가 제작한 <삼국접양지도> 원본. 대마도는 조선반도와 같은 노란색. 일본은 녹색이다. 이 지도는 미국 페리제독이 일본을 개항시키면서 영토를 확인할 때 일본이 내놓은 것, 당시 미국과 영국, 프랑스, 독일이 함께 국제공인한 지도이며 그후 일본이 각국과 조약을 맺을때마다 국가공식지도로 사용했다. 1870년대 일본은 대마도 노란색을 일본과 같은 녹색으로 변조하여 각국에 배포, 노란색 대마도 지도와 바꿔치기 했다. 사진은 1832년 제작 프랑스어판 지도.(김상훈 지음 '일본이 숨겨오는 대마도와 독도의 비밀')

명치유신→지도 변조→대마도를 훔치다

1868년 명치유신 혁명에 성공하자 일본에 불어닥친 정한론(征韓論)의 열풍은 대마도부터 탐냈다. 구한말 약해질대로 약해진 조선의 혼란기를 틈탄 일본은 식민열강의 남의 땅 빼앗아먹기 수법부터 흉내낸 것이었다.

미국 페리제독의 흑선(黑船) 공격에 놀라 막부(幕府)를 무너뜨린 사무라이들은 조선식민화로 치달았다. 우선 대마도를 이즈하라번(嚴原藩)으로 만들었다가, 1877년 나가사키현(長崎縣)에 편입시켜 버린다. 그러면서 동시에 진행한 것이 <지도 변조>! 절도 사기꾼 행각이었다.

원본(왼쪽지도) 대마도 노란색 / 1786년 일본인 하야시시헤이(林子平)이 만든 <삼국접양지도 /> 대마도가 조선과 같은 노란색. *****변조품(오른쪽지도) 대마도 녹색/1870년대 일본이 노란색 대마도를 녹색으로 일본과 일치시켜 변조, 각국에 배포한 지도. 사진은 호사카 교수가 제시한 필사본.
▲ 원본(왼쪽지도) 대마도 노란색 / 1786년 일본인 하야시시헤이(林子平)이 만든 <삼국접양지도> 대마도가 조선과 같은 노란색. *****변조품(오른쪽지도) 대마도 녹색/1870년대 일본이 노란색 대마도를 녹색으로 일본과 일치시켜 변조, 각국에 배포한 지도. 사진은 호사카 교수가 제시한 필사본.

국내 여기저기 돌아다니는 변조품 <삼국접양지도 /> 대마도 색깔을 일본과 같게 칠한 것.
▲ 국내 여기저기 돌아다니는 변조품 <삼국접양지도> 대마도 색깔을 일본과 같게 칠한 것.

최근 나온 책 <일본이 숨겨오는 대마도-독도의 비밀>을 보면, 독도보다 대마도에 관한 ‘한국소유권’ 자료가 무수히 넘쳐난다.

대마도 연구가인 저자 김상훈씨의 연구 결과를 요점만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 1786년 일본인 하야시(林子平)가 만든 지도<삼국접양지도>에서 ‘대마도는 조선땅’이다.
▶ 1861년 일본정부는 이 지도를 열강에 제시, 일본영토의 경계를 국제 공인 받는다.(삼국접양지도의 프랑스어-독일어 번역판). 일본은 이 지도 제작때부터 80여년간 공식 국가용으로 사용했다.
▶ 1855년 영국지도, 1865년 미국지도 모두 ‘대마도는 코리아’ 영토다.
▶ 미국지도에 대한해협(Strait of Korea)은 대마도 남쪽 바다로 표시되어있다.
▶ 1868년 미국 페리제독 (삼국접양지도 공인 당사자) 자서전에 나온 지도 역시 대한해협은 대마도 남쪽.
▶ 1873년 일본해군이 만든 지도부터 대마도 색깔을 일본 땅색깔과 일치시켜 변조한다.
▶ 1878년 프랑스 주재대사 다나베 타이치(田邊太一)에게 훈령, 프랑스어판등 삼양접양지도를 모두 수거한다.  대신 대마도-일본 색깔을 일치시킨 ‘필사본’을 각국에 보급시킨다.
▶ 1922년 조선사편찬위원회 일본학자들은 조선의 대마도 기록 문서를 재정리한다.
▶ 1923년 조선사편찬위 구로이다 가쓰미(黑板勝美) 일당은 대마도에 건너가, 한국관련 문서 66,469매, 고기록 3,576권, 고지도 36건, 고서 18점, 그림 53점등을 수거 은폐, 변조하고 불태웠다. 유적도 파괴했다.

일본을 개항시킨 미국 페리제독의 자서전에 나온 대마도 지도 (1866년). 대한해협(Strait of Korea)이 대마도 남쪽 바다에 표기되어있다. (김상훈 지음 ‘일본이 숨겨오는 대마도와 독도의 비밀’)
▲ 일본을 개항시킨 미국 페리제독의 자서전에 나온 대마도 지도 (1866년). 대한해협(Strait of Korea)이 대마도 남쪽 바다에 표기되어있다. (김상훈 지음 ‘일본이 숨겨오는 대마도와 독도의 비밀’)


“日, 대마도 안내놓으려 독도 싸움 계속한다”

“일본이 왜 저러는지 아십니까? 대마도 때문입니다. 대마도를 잃을까봐 독도 시비에 매달립니다. 한국이 대마도에 눈을 돌리면 돌려줄 수밖에 없기 때문이죠.”


김상훈씨
▲ 김상훈씨
저자 김상훈씨는 순진한 우리가 일본 술수에 말려들고 있다고 흥분한다.

독도를 방문했던 극우파 자민당 의원들은 물론, 한국 편을 드는체 활동하는 국내 일본 학자들도 사실은 ‘대마도 지키기’에 나선 ‘X맨’들이나 다름없다고 말했다. 구한말 명성황후를 살해한 낭인(浪人)들도 사실은 정부고관, 신문사사장, 학자들이었다며  일본의 ‘양동작전’을 조심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왼쪽 발을 잃었으니 나라가 바로 설 수 없지요. 대마도 강탈문제를 공론화하여 대마도반환을 끈질기게 요구하면 독도 문제도 더불어 풀릴 것입니다. 일본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이 바로 이겁니다.”

8월29일은 망국국치 102년이다. 왕비를 살해하고 왕을 멋대로 갈아치워도 속수무책이었던 조선 왕국. 일본은 매국노들을 양성하여 나라를 통째로 먹었다.

지금 대한민국은 어떤가. 핵강국 중국-북한과 일본의 사면초가에 고립된 나라, 신종 매국노집단 ‘종북세력’이 대권을 넘보는 지경에 와있다. 좌익의 먹이사냥에 우왕좌왕하는 2040들은 어디로 가야하나.

 <인보길 /뉴데일리 이승만연구소 공동대표

http://www.newdaily.co.kr/news/article.html?no=12060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7 <북극성 코너> '뉴스타운' 명예훼손 심각 샤인 2015-09-30 1966
356 <북극성 코너> 박원순의 공산주의 정체 샤인 2015-09-27 1730
355 북극성 코너(박원순의 공산주의 정체), 샤인 2015-08-31 1556
354 오이를 먹어야 하는 14가지 이유 [1] 샤인 2015-07-30 3127
353 김대중이 깨버린 나라 샤인 2015-07-21 1223
352 기무사령관 출신 새누리당 송영근 의원이 밝힌 문재인의 실체와 국가관 샤인 2015-07-19 1546
351 연평해전과 김대중 샤인 2015-07-07 1369
350 북극성님의 '카톡'에서 샤인 2015-07-05 2655
349 100% 디젤 디자인 but Gasoline (No spark plugs: compression only just like diesel) 삿갓 2015-04-23 4382
348 Engine Light is On [3] 삿갓 2015-04-22 1416
347 발암물질? 영양소 파괴? "근거없다"(중앙일보) [2] 샤인 2015-03-10 3620
346 가까이에서 본 인간 박정희…부하의 배신(중앙일보)--김두영 전 청와대 비서관 샤인 2015-02-19 3013
» '대마도 반환' 이승만 요구, 김일성이 막다! 샤인 2015-01-25 2713
344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사람은 샤인 2015-01-25 2491
343 동맹의 미국, 추악한 미국 샤인 2015-01-16 1515
342 The Dubai Fountain [1] 샤인 2015-01-15 1597
341 지구상에서 가장 멋진 나무 16 샤인 2015-01-15 1998
340 33세 인도 출신 삼성 입사 2년만에 상무(Pranav Mistry) 샤인 2014-12-05 1420
339 한국에서 못세운 한국의 영웅 박정희 기념비 [2] 샤인 2014-12-02 1482
338 여성분들 꼭 읽어주세요~ㅇ "효자손보단 남편" file 삿갓 2014-11-24 1460